검색
상세검색 문자입력기
승정원일기 476책 (탈초본 25책) 숙종 39년 2월 5일 계축 17/20 기사 1713년  康熙(淸/聖祖) 52년

李晩成 등이 입시하여 頒赦해주는 한도를 歲抄에 쓰는 문제, 勅使가 요구하는 器皿을 만드는 데 필요한 銅鐵이 부족한 문제, 開城府에서 勅使를 접대하는 문제에 대해 논의함

○ 吏曹參判李晩成所啓, 永不敍用, 比徒年較重, 曾於己丑年間, 因大臣所達, 有過三年後遇赦則書入之命, 故今番頒赦後別歲抄時, 亦不敢書入, 而若是徒流竝宥之赦, 則過三年書入, 猶或可也。雜犯死罪, 竝宥之, 大霈則不爲書入, 恐似太過, 雖不滿三年之限, 一體書入於歲抄, 未爲不可, 下詢大臣而處之, 何如? 上曰, 大臣之意, 何如? 領議政李濡曰, 永不敍用雖重, 然大霈之時, 死罪尙宥, 則永不敍用之類, 似不當獨不擧論, 勿拘書入, 似無所妨矣。上曰, 大赦之時, 則勿拘三年之限, 竝爲書入, 可也。朝報   引見時, 開城留守金演所啓, 本府勅使求請鍮鑄器皿所入銅鐵, 多至一千五百餘斤, 而近來京外銅鐵絶乏, 許多所需, 無路貿用。自前勅使時, 本府連爲請得, 或買用於地部云, 雖不得白給, 生銅·尺銅各十稱減價許賣事, 分付戶曹, 何如? 上曰, 令該曹稟處。又所啓, 本府支勅一款, 萬分切急, 如此之時, 若自朝家不爲顧助, 則實難支過, 詳定米, 如或持難, 則銀錢布間, 自京司劃給爲好。臣爲此上來陳請, 不可不請得以去矣。領議政李濡曰, 出去相議, 當有所稟處矣, 上曰, 稟處, 可也。